검열과 여론조작

미디어오늘은 미디어의 검열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권력이 미디어를 통제하려 하고, 미디어는 권력과 유착관계를 형성하는 상황에서 검열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첫째, 언론사 내부의 검열을 감시합니다. 신문기사와 만평, 방송 다큐멘터리가 내부 검열에 의해 보도되지 못하고 가위질 당하기 일쑤입니다. 미디어오늘 조사에 따르면 기자 23%가 “부당한 기사 수정·삭제 지시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훈장’은 수시로 데스크의 간섭을 받아 방영이 늦어졌습니다. 한국일보에서는 삼성전자 백혈병 문제를 다룬 사설을 고치고 또 고치기도 했습니다.

 

둘째, 언론 검열기구를 감시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공정성’과 ‘객관성’이라는 모호한 잣대를 통해 권력에 비판적인 프로그램에 높은 수준의 제재를 내리고, 친정부 프로그램에는 경징계를 내려 ‘고무줄 잣대심의’를 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정치인을 검증해야 할 선거기간에는 선거보도심의기구가 언론을 꿀 먹은 벙어리로 만듭니다. 꼰대심의도 문제입니다. JTBC 선암여고 탐정단의 동성애 장면에 제재를 내린 게 대표적입니다.

 

셋째,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검열에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포털의 진입과 퇴출을 결정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와 5인 미만 언론사를 퇴출하는 신문법 시행령 개정안은 군소언론에 대한 탄압수단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제3자명예훼손 심의규정 개정을, 언론중재위원회는 언론중재법 개정을 통해 온라인상의 표현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과도한 임시조치 제도 역시 문제입니다. 미디어오늘은 집중취재를 통해 온라인 검열의 문제점을 지적해왔습니다.

 

분석과 검증을 통해 교묘하게 이뤄지는 여론조작을 밝혀내는 것도 미디어오늘의 역할입니다. 종합편성채널과 조중동 등 보수신문은 왜곡된 프레임을 통해 여론을 자사논조에 유리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등 정부에 비판적인 인물은 ‘악마’로 만들어버립니다. 위안부 할머니와 세월호 유가족 등 피해자 탓하기 보도도 쏟아집니다. 그런가하면 정작 필요한 보도는 하지 않은 채 김정은의 동정 등 ‘땡북’뉴스에 열을 올립니다.

 

종편이 노골적인 왜곡을 한다면 지상파의 여론조작은 조용하지만 심각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검증해야 할 정부의 입장을 받아쓰고, 대통령 동정이 늘 주요한 이슈로 부각됩니다. 정작 필요한 ‘의혹제기’에는 기계적 중립을 남발해 물타기를 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 보도의 경우 결과를 임의로 짜깁기하거나 편향적인 질문을 던지는 왜곡도 서슴지 않습니다.

VIEW PROJECT
Let`s work together